확인창
안녕하세요~
아니요
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미국명문대학 입학전략설명회

간편상담

  • [보기]
TOP
캐나다 유학의 장점
뛰어난 교육 환경과 교육 수준
캐나다의 거의 모든 대학은 나라에서 관리하므로, 수준이 모두 상향 평준화돼 있습니다.
우리나라보다 적은 인구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함으로써 높은 교육 수준을 입증하고 있고, 1993년 화학 부분 노벨 수상자 Michael Smith
(Director of UBC’s Biotechnology Laboratory)도 캐나다의 Univ of British Columbia 출신입니다.
유학 후 취업비자 3년간 보장
유학 후 유리한 이민 2년제 이상 정규 대학과정 졸업 시 경험이민(CEC) 등의 다양한 이민제도의 확대로 취업 및 이민의 기회가 늘어났을 뿐만 아니라,
유학생의 취업비자 규정이 완화됨에 따라 인턴쉽 프로그램 수료 후에 취업 및 이민의 기회로 이어갈 수 있습니다.
북미식 영어 발음
캐나다의 영어 발음은 북미식 영어로 표준화되어 있어 영어를 배우기에 이상적인 국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 학생들이 익숙한 발음이기 때문에, 처음 유학을 가더라도 초기에 낯선 발음이나 지방 사투리에 적응하느라 고생하지 않아도 됩니다.
영어와 불어를 사용하는 국가
캐나다는 영어와 불어를 공식 언어로 채택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학교에서는 두 개의 언어를 함께 교육시키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두 개의 언어를 동시에 배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안전하고 깨끗한 생활환경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살기 나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치안상태가 잘 되어 있어 안전하게 유학 생활을 영위 할 수 있으며, 깨끗한 환경을 지키기 위한
속적 노력은 캐나다의 모든 도시와 자연에 그대로 반영되어 있습니다.
학비와 생활비가 저렴한 편
모든 교육 기관이 연방 정부와 주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지급받기 때문에 다른 선진국에 비해 학비가 저렴합니다.
영어 연수비용도 미국에 비해 평균 약 80% 정도로, 연간 1,500-2,000만원(숙식 포함)정도가 들며, 평균 학생의 연간 생활비(용돈 포함)만 따져볼때
700-1,000만원 정도가 일반적입니다.
물가가 비싼 Vancouver, Toronto, Montreal 같은 대도시가 아니라면 훨씬 더 절약 할 수 있으며, 특히 식비와 주거비는 많이 저렴합니다.